Oral Probiotics inhibit respiratory and intestinal infection viruses

 

 

A study showing that oral probiotic inhibits respiratory and intestinal infections viruses was introduced in the international journal <<Probiotics and Antimicrobial Proteins>>.

The original title is "The antiviral effect of oral probiotics oraCMS1 on respiratory viruses and rotavirus in vitro," which is the result of a study conducted by OraPharm, a company specializing in oral probiotics, for six months from May 2020.


The virus used in this study is a representative virus that spreads from fall to winter in Korea and causes respiratory infections, causing the most common cause of pneumonia in children under the age of 5, influenza A virus (H1N1), and rotavirus (RVA), which spreads through oral pathways, causing enteritis, and infant diarrhea.


As a result of the test, oral probiotics deactivated the respiratory cell fusion virus up to 99.0% after 1 hour and up to 99.9% after 2 hours and 4 hours.


For influenza A virus and rotavirus A, it was found that the virus was inactivated up to 99.9% and 99.0% after 2 hours, respectively.


"This study is the first study in Korea to confirm the efficacy of oral probiotics against viruses, suggesting that oral probiotics can help reduce the risk of respiratory and intestinal infections," an OraPharm official said. "Human application tests are needed to verify their efficacy more accurately."

 

To read more in Korean: Visit "KoreaMedicare"

 

 

구강 유산균이 호흡기 및 장 감염 바이러스를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 학술지《Probiotics and Antimicrobial Proteins》에 소개됐다. 원제는 “호흡기 바이러스 및 로타바이러스에 대한 구강 프로바이오틱스 oraCMS1의 시험관 내 항바이러스 효과”로 구강 유산균 전문 기업 오라팜이 2020년 5월부터 6개월간 진행한 연구 결과다.

이번 연구에 사용된 바이러스는 우리나라에서 가을부터 겨울까지 유행하며 호흡기 감염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바이러스로 5세 이하 소아에게 폐렴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되는 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RSV), 독감의 원인이 되며 신종인플루엔자로 불리는 인플루엔자A 바이러스(H1N1), 구강 경로를 통해 전파되며 장염을 일으키고 영유아 설사의 가장 흔한 원인이 되는 로타바이러스(RVA)다.

시험 결과, 구강유산균은 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1시간 후 최대 99.0%, 2시간 및 4시간 후 최대 99.9% 바이러스를 비활성화시켰다. 인플루엔자A 바이러스와 로타바이러스A에 대해서는 2시간 후 최대 99.9%, 99.0%까지 각각 바이러스를 비활성화시키는 것을 밝혀냈다.

오라팜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바이러스에 대한 구강 유산균 효능을 확인한 국내 첫 연구로 구강 프로바이오틱스가 호흡기 및 장 감염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며 “보다 정확한 효능 검증을 위해서는 인체적용시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